top
> 전시 >
  • 풍경사진의 대가 마이클 케나 Michael Kenna(1953-)의 한국 전시가 “길” 이라는 주제로 2016년 12월 20일부터 2017년 2월 19일까지 공근혜갤러리에서 열린다.



    2011년 철학자의 나무, 2012년 고요한 아침, 2014년 동방으로의 여행 展에 이어 4번째로 열리는 국내 개인 전이다.



    이번 전시는 세계 곳곳에서 길을 소재로 촬영한 마이클 케나의 풍경 사진들을 통해 사진의 가장 기본이자 핵심 요소인 앵글을 정사각형의 프레임 안에서 어떻게 배치시키고 있는지를 비교 해 볼 수 있는 흥미로운 전시이다.



    1984년 영국에서 촬영한 Beach Path 작품부터 가장 최근 작인 2016년 이태리 Abruzzo 시리즈에 이르기 까지 수평, 수직, 대각선의 풍경 요소들이 묘하게 화면을 분할하며 마이클 케나 만의 독특한 감수성을 끌어 내고 있는 50여 점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마이클 케나의 기존 작품사이즈 (20 x 20 cm)보다 두 배가 커진 16x 16 인치 (41 x 41 cm) 의 2016년 신작들을 뉴욕과 동시에 한국에서 첫 선을 보인다.



    영국 출신의 사진작가 마이클 케나 (1953-)는 2000년 프랑스 정부로부터 ’슈발리에Chevalier’ 문화 예술 공로 훈장을 받았으며, 스페인, 미국 등 에서도 예술상을 받은 바 있다. 그리고 2016년 올해, 일본 홋카이도에서 외국작가로는 처음으로 마이클 케나가 최고 사진작가 상을 수여하는 영광을 얻었다.



    한국에서는2007년 강원도 삼척의 솔섬을 촬영하여 사라질 위기에 처한 소나무 숲을 보존하는데 그의 사진 한 장이 큰 역할을 했다. 이로 인해 삼척시는 케나 작품의 제목을 빌어 “솔섬”으로 지명을 바꾸고 이 곳을 강원도의 관광 명소로 지정하였다.



    37년간 세계 각지의 600개가 넘는 화랑과 미술관에서 전시회를 가졌으며, 프랑스 국립 현대미술관을 비롯해 도쿄 사진 미술관, 샌프란시스코 현대 미술관, LA 현대미술관, 워싱턴 국립미술관, 상해 국립 미술관, 런던 빅토리아 알버트 미술관등에 그의 작품들이 영구 소장되어 있다. 또한 Sir 엘튼 존은 마이클 케나의 사진으로 그의 첫 미술품 컬렉션을 시작하게 되었으며 현재까지 200점이 넘는 케나의 작품을 꾸준히 컬렉션 하고 있다.


댓글

  • 참여작가 관련전시
전시 수정
• 작가명
• 전시제목
• 전시공간
• 전시일정
~
상설전일 경우 체크
• 관람시간
• 관람시간 예외사항 (최대 100자)
• 관람료 (최대 100자)
• 휴관
• 지역
• 장르
• 대표전화
- -
• 주소
• 개요
• 이미지